Skip to content

juneyr.dev

2022년의 책

Books1 min read

1) 사랑한다고 말할 용기 (1/1)

몇년 전 한해 최고의 책으로 꼽았던 <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> 의 저자 중 황선우 작가의 책. 2021년 12월에 나와 아주 연말에 야금야금 읽었는데 오늘 비로소 다 읽었다. 일하는 여성, 그냥 여성이라면 모두 일독을 권한다. 차별에 익숙해지지 않으려고 노력한지도 몇년 되었는데, 부드럽게 머리를 톡 때리는 구절들이 몇 있었다.

내 거절을 산뜻하게 받아들이고 답을 주는 사람과는 얼마든지 다음을 도모할 수 있다. - '끝에서 시작되는 기회'

가사노동은 일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일이며, 생산성을 높이는 재생산이다. 사소하거나 하찮게 취급되지만 그 사소함이야말로 우리를 살게한다.- '1인분의 노동 뒤에는 1인분의 가사노동이'

작년에 스우파를 꽤 열심히 봤다. 그리고 다양한 리더십의 모습에 대해서 잠깐 생각해보기도 했다. 여성의 리더십이 이렇게나 개인별로 다른데, 왜 '여성적 리더십'이라는 단어를 써가면서 하나의 리더십을 기대할까?

시대를 잘 타고났다. 한발 앞장서서 너는 이러지말라고, 삶과 건강, 사람과의 관계, 적절한 거절의 순간, 그리고 무엇보다 일을 잡아서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해줄 수 있는 다양한 목소리가 있는 시대에 태어났다. 이런 메시지가 본인에게 잘 맞으면 유튜브 <듣똑라> 채널의 <솔로1집> 컨텐츠도 가볍게 잘 맞으리라 생각한다.

2) 타이탄의 도구들 (1/11)

작년의 첫 책. 재독했다. [[2021-books]] 아침에 책을 읽을 때 자기계발서를 많이 읽었는데, 그 중에 여러 사람의 습관을 집대성했다는 점에서 유용했던 것 같아서. ebook에서 현물 책으로 구매하면서 그 책 좋으냐는 물음을 들어서 좀더 얘기해본다.

구성은

  • 세상에서 가장 성공한 사람들의 비밀
  •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사람들의 비밀
  • 세상에서 가장 건강한 사람들의 비밀

로 되어있다.

습관화와 머리를 맑게해주는 생산성 면에서 가장 돋보이는 건 '모닝 루틴과 아침일기'다. 특히 모닝 루틴은 책의 가장 앞에 있다는 상징성을 갖기도 하는데 ... 모닝 루틴과 미라클 모닝에 지쳤어도 시사점을 얻을 수 있다.

더 기쁜 소식은 타이탄들 또한 이 5가지를 모두 하는 날이 1년 중 30퍼센트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. 다만 중요한 사실은, 타이탄들은 모두 최소한 매일 한 가지 이상은 해치운다는 것이다. - '승리하는 아침을 만드는 5가지 의식'

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게 중요한게 아니다. 아침을 얼마나 일관적으로 시작하느냐가 중요하다.

아침 일기는 정신을 닦아주는 와이퍼다. 혼란한 생각들을 일기에 적어놓기만 해도, 좀 더 맑은 눈으로 하루를 마주할 수 있다.

재독 ing

3) 마흔, 부부가 함께 은퇴합니다 (1/17)

알라딘에 갔다가 홀린듯이 집어온 책. 아마 깨깨오 기획자-개발자 부부셨던 것 같은데, FIRE 개념에 고소득 IT 업계 일반인 ... 이라는 조합이 인상적이어서 읽게 되었다. FIRE 의 개념을 알고 접근한게 아니라 은퇴라는 원하는 목표가 있고, 그에 맞춰 설계하다보니 삶이 FIRE 로 가게된 케이스로 느껴졌다.

비록 회사생활한지 그리 길지않다고 생각하지만, 요즘은 특히나 회사 이후의 삶을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. 이 책도 하나의 길이라고 생각하고, 가볍게 추천. 요는 정확한 계획과 절약하는 소비습관, (애초에 없으면 더 좋은) 적은 물욕이 뒷받침되어야할 것 같다.